보도자료
커뮤니티 > 보도자료
‘동치미’ MC 딩동 “아내, 시어머니를 ‘오빠네 엄마’라고 부른다” 폭로 덧글 0 | 조회 362 | 2019-06-16 17:04:18
관리자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동치미’ 딩동이 아내에 대해 폭로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효도하는 게 죄야?’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창훈은 자신의 아내가 처가를 ‘우리집’으로 말하는 것에 대한 서운함을 밝혔다. 그는 “함께 살고 있는 집이 우리집이지, 처가가 우리집이 아니다”라고 아내에게 교육을 시켰다고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동치미’ 방송캡처

이를 듣고 있던 MC 딩동은 “아내들이 처가를 ‘우리 집’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저희 아내는 우리 어머니한테 ‘오빠네 엄마’라고 한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최홍림은 “띵똥이 못 알아들을 까봐 그러는 거에요”라고 말했다.

딩동은 “띵똥이 아니라 딩동이다. 몇 번을 말해요? 제가 몇 번을 나왔는데”라고 발끈했다.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