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커뮤니티 > 보도자료
‘동치미’ MC딩동 “아내가 집에 있길 바라는 마음…어릴적 한 때문” 덧글 0 | 조회 291 | 2019-06-14 23:34:23
관리자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동치미’ MC딩동 사진=‘동치미’ 방송캡처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MC딩동이 ‘동치미’에서 가장으로서 책임감과 아내가 집에 있길 바라는 마음을 고백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왜 나만 돈 벌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결혼 7년 차에 5살 두 쌍둥이 아들을 키우고 있는 MC딩동은 가장의 무게를 털어놨다. 그는 “우리집에서 가장이자 유일하게 돈을 벌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인지도라는 섬을 가본 적이 없다”라고 너스레 떨며 “꾸준한 일이 많이 없다. 행사가 대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천재지변으로 인해 장기간 행사를 쉬며 가장으로서 책임감과 걱정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MC딩동은 “어릴 적 어머니가 홀로 나를 키우셨다. 옷에서는 생선냄새가 나고 어머니는 너무 바쁘셨다”면서 “그래서 아내가 항상 집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