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커뮤니티 > 보도자료
혜이니 컴백, 민수는 누구?… “마이너스와 마이너스가 만나면 플러스” 덧글 0 | 조회 180 | 2017-10-31 00:00:00
관리자  

가수 혜이니가 민수와 함께 신곡 ‘콩깍지’로 컴백한다. 민수는 음악 활동을 오래 했지만 처음 대중 앞에 나서는 터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늘(24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가수 혜이니의 디지털 싱글 앨범 <콩깍지>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있었다. MC딩동이 사회를 맡고 혜이니와 민수가 자리했다. 

MC딩동, 민수, 혜이니(왼쪽부터)가 신곡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터뷰 중에 있다. 사진 우앤컴

MC딩동, 민수, 혜이니(왼쪽부터)가 신곡 발매 쇼케이스에서 인터뷰 중에 있다. 사진 우앤컴

‘콩깍지’를 통해 혜이니와 호흡을 맞춘 신예 보컬리스트 민수는 욕 등 특정 소리를 내는 복합 음성 투렛 증후군, 일명 틱장애를 앓고 있음에도 손담비, 틴탑, 소년공화국, 이선빈, 진지희 등 유명 가수 및 배우의 보컬트레이너로 활동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민수는 “나는 장애가 있는 게 마이너스라고 생각했다. 혜이니도 본인의 목소리가 특이한 것에 나와 비슷하게 느끼는 것이 있더라. 서로 마이너스라고 생각하는 부분에 대한 공감대가 많았다. 그러다 혜이니가 ‘나랑 같이 준비해보자’고 제안했다. 처음에는 두렵고 나이를 많이 먹어 망설여졌다. 하지만 혜이니가 끝없이 설득을 해서 나도 데뷔를 결심하게 됐다. 이제 시작하게 됐으니 잘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사회를 맡은 MC딩동은 “마이너스와 마이너스가 만나니 플러스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콩깍지’는 일렉트로닉 팝 스타일로 리드미컬한 멜로디와 혜이니의 음색이 만나 기분 좋은 청량감을 극대화 시켰다. 가사는 우여곡절 끝에 인간으로 환생한 요정이 한 남자에게 느끼는 감정을 표현한 동화 같은 내용이다. 

혜이니의 새 싱글 앨범 <콩깍지>는 오늘(2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혜이니와 민수는 방송을 통해 팬들을 찾을 예정이다.



원문보기: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1710241804023&sec_id=540101&pt=nv#csidx9387894e91c2a879c824a4a563193f2